오늘의 묵상-아껴둔 '감사합니다'라는 말...

오늘의 묵상-아껴둔 '감사합니다'라는 말...

방갑용살레시오 0 198 1

어느 신부님의 강론에서 들은 이야기입니다. 뉴욕의 한 아파트에서 죽음을 맞이한 할머니 이야기가 뉴스로 나왔습니다. 


이 할머니는 날마다 지하철역에서 구걸하며 연명하였는데, 그 겨울 추위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런데 장례를 치른 뒤, 시청 직원들이 할머니의 유품을 정리하다가 침대 밑에서 150만 달러나 되는 큰돈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그 많은 돈을 두고도 할머니는 먹지도 못하고 기름도 아끼다가 배고픔과 추위로 숨을 거둔 것입니다.


처음에 저는 할머니의 삶을 좀처럼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저 같았으면 적당히 맛있는 것도 먹고, 잠도 따뜻하게 잤을 것입니다. 그리고 자신처럼 구걸을 하는 사람들을 도와주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 보니, 그 할머니와 제가 별반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신문 기사가 그려졌기 때문입니다.


“천주교 신부가 죽었다. 그런데 그 신부의 침대 밑에서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5,000개나 남아 있었다.”, “신부가 죽었다. 그런데 그 신부의 침대 밑에서 한 일 없이 버린 시간이 20년이나 남아 있었다.”, “신부가 죽었다. 그런데 그 신부의 침대 밑에서 아껴 둔 웃음이 만 리터나 남아 있었다.”


어쩌면 평소에 감사함을 표현하지도 않고, 누군가를 위하여 시간을 내어 주지도 않고, 괜히 사람들 앞에서 얼굴만 찌푸리며 사랑할 기회들을 놓치고 살았던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말씀하십니다. 그 할머니는 아직 돈을 쓰기에는 멀었다고 생각하며 아꼈을 것입니다. 우리는 어떠한가요? 사랑하기를 자꾸 미루며 오늘 하루를 허비하고 있지는 않는지요?
(매일미사 오늘의 묵상 - 한재호 루카 신부) 

0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많이~ 많이~ 해주세요~!^^ 방갑용살레시오 09.05 788
471 네 믿은이 너를 구하였다 최부섭세레자요한 8일전 41
470 카푸친 성인, 오상의 비오영화(Capuchins in Korea에서 무료로 올려놈) 이현준에스더 11.13 55
469 아내·딸 잃고 神 원망한 바이든, 그런 그를 일으킨 ‘두컷 만화’ 주파비올라 11.10 245
468 聖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탄생 200주년 희년 나베네딕도 11.06 120
열람중 오늘의 묵상-아껴둔 '감사합니다'라는 말... 방갑용살레시오 10.25 199
466 내일 세상을 떠나도 오늘 꽃에 물을 주세요 최부섭세레자요한 10.20 155
465 하느님은 정의로우시다는 믿음(전용삼 신부님의말씀) 최부섭세레자요한 09.21 189
464 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 기념일 Paul 09.04 129
463 어느 무명 목사의 소박한 바람 (안중덕 목사) / 가톨릭발전소 댓글1 주파비올라 08.28 312
462 이 믿음이 약한 자야, 왜 의심하였느냐? 최부섭세레자요한 08.20 169
461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 방갑용살레시오 08.14 154
460 성경필사 연결 권유문자에 대해서~ 방갑용살레시오 08.13 189
459 사랑이 있는 곳에 신이 있다~ 댓글1 방갑용살레시오 08.04 201
458 욕구와의 싸움이 없다면 겸손은 위선이 됩니다. 최부섭세레자요한 07.20 140
457 화정동 사람들(1) 댓글1 곽준형니꼴라오 06.27 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