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아껴둔 '감사합니다'라는 말...

오늘의 묵상-아껴둔 '감사합니다'라는 말...

방갑용살레시오 0 410 1

어느 신부님의 강론에서 들은 이야기입니다. 뉴욕의 한 아파트에서 죽음을 맞이한 할머니 이야기가 뉴스로 나왔습니다. 


이 할머니는 날마다 지하철역에서 구걸하며 연명하였는데, 그 겨울 추위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런데 장례를 치른 뒤, 시청 직원들이 할머니의 유품을 정리하다가 침대 밑에서 150만 달러나 되는 큰돈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그 많은 돈을 두고도 할머니는 먹지도 못하고 기름도 아끼다가 배고픔과 추위로 숨을 거둔 것입니다.


처음에 저는 할머니의 삶을 좀처럼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저 같았으면 적당히 맛있는 것도 먹고, 잠도 따뜻하게 잤을 것입니다. 그리고 자신처럼 구걸을 하는 사람들을 도와주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 보니, 그 할머니와 제가 별반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신문 기사가 그려졌기 때문입니다.


“천주교 신부가 죽었다. 그런데 그 신부의 침대 밑에서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5,000개나 남아 있었다.”, “신부가 죽었다. 그런데 그 신부의 침대 밑에서 한 일 없이 버린 시간이 20년이나 남아 있었다.”, “신부가 죽었다. 그런데 그 신부의 침대 밑에서 아껴 둔 웃음이 만 리터나 남아 있었다.”


어쩌면 평소에 감사함을 표현하지도 않고, 누군가를 위하여 시간을 내어 주지도 않고, 괜히 사람들 앞에서 얼굴만 찌푸리며 사랑할 기회들을 놓치고 살았던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말씀하십니다. 그 할머니는 아직 돈을 쓰기에는 멀었다고 생각하며 아꼈을 것입니다. 우리는 어떠한가요? 사랑하기를 자꾸 미루며 오늘 하루를 허비하고 있지는 않는지요?
(매일미사 오늘의 묵상 - 한재호 루카 신부) 

0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많이~ 많이~ 해주세요~!^^ 방갑용살레시오 09.05 1,205
500 5/6월의 장미 댓글1 남Beatrice 2일전 116
499 원수를 사랑하는 법 댓글1 최부섭세례자요한 2일전 100
498 뭐든 배워야한다고 얘기해요~! 댓글1 방갑용살레시오 06.09 165
497 코로나19가 종식될때까지 좀 더 조심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1 김애영크리스티나 05.31 250
496 순교의 향기-꽃보다 아름다운 무명순교자. 댓글2 나베네딕도 05.25 242
495 주님 승천이 말해주는 비밀 최부섭세례자요한 05.20 159
494 순교의 향기-땀의 순교자(최양업신부) 댓글1 나베네딕도 05.11 325
493 코로나19 종식을 기원하는 전 세계 성지 묵주기도 댓글1 조용종프란치스코바오로 04.30 386
492 김대건신부 치명순교길:첫 사제의 마지막 순교길 나베네딕도 04.27 330
491 모든 것은 하느님의 소유 최부섭세례자요한 04.20 287
490 김대건신부 가족에 關한 작은 소견 나베네딕도 04.12 423
489 "당신이 천주교인이오?" 댓글1 나베네딕도 04.05 502
488 은총의 체험 뒤에는 예기치 못한 시련을 대비해야 최부섭세례자요한 03.20 378
487 주님의 기도 말씀 댓글1 최부섭세례자요한 02.23 570
486 재의 수요일 김웅렬 신부님의 강론 최부섭세례자요한 02.17 426